UPDATED. 2019-10-16 22:04 (수)
`웨서방`, 할리우드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 내한
상태바
`웨서방`, 할리우드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 내한
  • 이민희 기자
  • 승인 2019.08.28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내한한 할리우드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 / 사진 = 뉴시스 ]
[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내한한 할리우드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 / 사진 = 뉴시스 ]

할리우드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57)가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 참석하기 16년 만에 한국에 공식 방문 했다. 
.
2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웨슬리 스나입스는  "이번 영화제는 카메라 앞과 뒤에서 작업하는 모든 분과 함께 아이디어와 기술을 공유하고 협력할 좋은 기회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기차에 좀비 떼가 잔뜩 모여있을 때의 생존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유일한 곳"이라고 영화 `부산행`을 언급하고 "은퇴 후 방탄소년단의 백업 댄서를 하고 싶다. 오디션을 보겠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한국인 박나경 씨와 결혼해 `웨서방`이라고도 불리는 그는 아리랑을 부르거나 자신의 한국어 별명 `초코사자`로 자신을 소개하는 등 기자회견 내내 한국과 자신의 특별한 관계를 드러냈다.
스나입스는 한국영화에 대해서는 "전 세계를 압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