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10:08 (목)
北, "오늘 아침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3주동안 6차례
상태바
北, "오늘 아침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3주동안 6차례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8.1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북한이 지난달 25일 발사한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 / 사진= 뉴시스 ]
[ 북한이 지난달 25일 발사한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 / 사진= 뉴시스 ]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0일 오전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최근 약 3주 동안 여섯 차례나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을 연쇄적으로 발사하며 무력 도발에 나서고 있다.

이번 미사일 발사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불만과 함께 F-35A 스텔스기 추가도입 및 경항공모함 건조 등 첨단무기 도입을 위한 우리 군의 국방중기계획에 대한 불만 표시로 해석된다.

[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 그래픽= 뉴시스 ]
[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 그래픽= 뉴시스 ]

북한은 이날 오전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명의 담화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하고, 한미연합훈련과 국방중기계획 등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내비쳤다.

조평통 대변인은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두고보면 알겠지만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강조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