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KT, 5G 혁명을 꿈꾸다⑩ 5G B2B 협력 강화

[뉴스비전e] KT가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40여 기업고객을 초청해 ‘5G 기업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5G 기업사업 설명회’의 첫 번째 세션에서는 KT의 5G 사업 방향을 발표하고 5G 적용 방안에 대해 고민하는 기업고객들을 위한 활용 사례(Use Case)를 소개했다.

인텔(Intel), 엔비디아(NVIDIA) 등 KT와 함께 5G 활용 사례를 발굴해 온 고객사의 생생한 목소리도 이어졌다.

5G를 선도적으로 준비해 온 기업들의 사례 발표를 통해 이 자리에 참석한 기업고객들의 5G에 대한 이해를 한층 높이고 자사의 5G 적용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를 마련한 것이다.

이어 두 번째 세션에서는 ‘KT 5G Open Lab(이하 5G 오픈랩)’ 투어가 진행됐다. 5G 오픈랩은 KT가 참여사들과 함께 5G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 협업 공간으로, 5G 관련 인프라 및 가상화 기술 개발이 이뤄지는 ‘인프라 존’, 5G 실감형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체험 및 개발이 가능한 ‘미디어 존’, IoT와 관련된 다양한 응용 서비스를 개발하는 ‘스마트엑스 존’으로 이루어져 있다.

5G 오픈랩에서 시연한 아이템은 크게 ▲5G 인프라 ▲스마트 팩토리 ▲재난안전 ▲자율주행(커넥티드 카) ▲다계층 보안으로 구성됐다. 스마트 팩토리는 고품질의 CCTV를 적용해 입체감 있는 현장 모니터링이 가능하고, 지능형 기능을 접목해 생산성 향상과 안전 강화를 이룰 수 있다.

또한 지연 없는 연결로 공장 내 장비들의 실시간 상태를 파악하고 제어할 수 있는 IoT 플랫폼을 선보였다. 재난안전을 위해 개발된 탐색 로봇은 공간 투시 기술을 결합해 재난 지역에 사람을 대신해 투입할 수 있다.

통신 커버리지를 확보해 객체 식별 및 조난자 탐색 작업 등을 수행할 수 있다. 커넥티드 카 분야는 주행 환경 정보를 수집해 운전 중 발생할 수 있는 수많은 상황을 자율주행 차량이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블록체인 분야에서는 아이디(ID)와 패스워드(PW) 없는 간편 인증과 트러스트 네트워크(Trust Network) 기반의 보안을 선보였다. KT는 5G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기존 네트워크 환경에서는 제한적이었던 다양한 서비스의 발전을 가능하게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다수의 산업군에 종사하는 기업 및 공공기관과 협력해 B2B 서비스에 5G를 적용할 경우 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KT 곽기연 기업사업컨설팅본부장은 “이번 5G 기업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어느덧 눈앞의 현실로 다가온 4차산업혁명 시대에 KT와 기업고객, 그리고 업종별 전문기업이 서로 협력하는 상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며 “기업의 본질적인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오픈 협력관계를 만들어가는 데 KT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