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9:18 (금)
'살충제 계란' 29개 농가로 늘어...해당 농가 물량 전량 회수 폐기 조치
상태바
'살충제 계란' 29개 농가로 늘어...해당 농가 물량 전량 회수 폐기 조치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7.08.17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뉴스비전e DB>

[뉴스비전e 이미정 기자] '살충제 계란'이 23개 농장에서 추가 검출돼 총 29개 농가로 늘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05시 기준, 검사대상 1,239개 농가 중 876개 농가의 검사를 완료했으며, 29개 농가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적합판정을 받은 847개 농가는 전체 계란공급물량의 86.5%에 해당되며, 시중 유통을 허용한 상태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는 신규 23개 농가를 포함해 총 29개 농가(유통조사 단계에서 확인된 2건 포함)이며, 해당 농가 물량은 전량 회수 폐기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17일 05시까지 부적합 29개 농가 중 피프로닐이 검출된 7농가와 비펜트린 등 기타 농약 기준초과 등 22농가다.
 

검사완료 농가 876곳 중 친환경 무항생제 인증기준에 미흡한 농가는 총 60농가이며, 부적합 농가는 25농가, 친환경 인증 기준만 위배한 농가는 35농가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25개 농가의 계란은 회수 폐기 조치 중이며, 일반 허용기준 이내로 검출되어 친환경 기준만 위배한 35개 농가는 친환경 인증표시 제거 등을 통해 일반 제품으로 유통 가능하다.

식약처는 전국의 대형마트, 수집판매업체, 집단급식소 등에서 유통 판매 중인 계란 162건을 수거해 검사 중이며, 검사를 완료한 113건(16일 21시 기준) 중 발표한 2건외에 추가적인 부적합은 없었다.

16일 21시 기준, 162건 중 검사를 완료한 113건 중 111건이 적합 판정을 받았고, 2건(신선대란 홈플러스, 부자특란)이 비펜트린이 검출돼 부적합 한 것으로 판정되어 해당 제품은 회수, 폐기 조치 중이며, 나머지 49건은 검사 중에 있다.

농식품부와 식약처 등 관계기관은 17일 05시 기준 산란계 농장 전수 조사에서 적합판정을 받은 847농가의 공급물량(86.5%)이 시중에 유통되도록 했으며, 전수조사도 완료할 계획이다.

식약처에서 추진중인 유통단계 계란 수거·검사는 18일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