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8:00 (목)
유럽연합, 2035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신규 판매 금지 제안
상태바
유럽연합, 2035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신규 판매 금지 제안
  • 조성영
  • 승인 2021.07.1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EU 내 자동차 이산화탄소 배출량 55% 감축 권고
2023년부터 ‘탄소 국경세’ 도입 계획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유럽연합(EU)이 2035년부터 휘발유, 디젤 등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탄소 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계획을 내놨다.

15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14일(현지 시각) EU 집행위원회는 지구 온난화에 대한 포괄적 대응 목적과 전기차 전환 가속을 위해 2035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신규 판매 금지를 제안했다.

EU 집행위원회는 2030년까지 EU 내 자동차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21년을 기준으로 55%까지 감축하라고 권고했다. 이는 현재 감축 목표인 37.5%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집행위원회는 또 2035년부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00% 줄이도록 제안해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휘발유와 경유 자동차 신규 판매가 사실상 금지된다. 이는 지난해 하이브리차를 191만 판매해 세계 시장 71%를 차지한 도요타 등 일본 자동차 제조사에 큰 위협이 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세계 기후 문제를 다루는 비영리단체 ‘클라이메트 그룹(Climate Group) 헬렌 클락슨(Helen Clarkson) 최고경영자(CEO)는 “EU의 이 같은 제안은 우리가 EU에 줄곧 기대했던 내용”이라며 환영했다.

그러나 유럽자동차산업협회(ACEC)는 “특정 기술을 금지하는 것은 합리적인 방법이 아니다”라면서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서는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내연기관 자동차, 전기차, 수소연료전지 자동차 등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U 집행위원회는 또 전기차 판매 촉진을 위해 각 회원국이 2025년까지 주요 도로 60km 구간마다 공공 충전소를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EU 집행위원회는 공공 충전소가 2030년 350만 개에서 2050년 1630만 개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를 위해 2040년까지 EU가 지출해야 할 비용이 800억(108조 936억 원)에서 1200억 유로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한편 EU 집행위원회는 환경 규제가 미비한 국가에서 들어오는 제품에 대해 2023년부터 ‘탄소 국경세’를 부과할 방침이다.

조성영 기자 chosy@nv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