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LG전자, 적자지속되던 스마트폰사업 철수 결정.
상태바
LG전자, 적자지속되던 스마트폰사업 철수 결정.
  • 김재현 기자
  • 승인 2021.04.05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제공
사진=뉴시스제공

 

LG전자가  적자지속되던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LG전자 MC사업부는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원 규모다.

LG전자는 5일 이사회를 소집하고 스마트폰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하기로 결정, 이 같은 내용을 공시했다.

최근 프리미엄 휴대폰 시장에서는 양강체제가 굳어지고 주요 경쟁사들이 보급형 휴대폰 시장을 집중 공략하며 가격 경쟁은 더욱 심화되는 가운데 LG전자는 대응 미흡으로 성과를 내지 못해왔다.

이후 LG전자가 지난 1월 사업 재조정을 발표했을 당시에는 통매각 또는 부분 매각 가능성이 유력했다. 시장에서는 베트남 빈그룹과 구글, 페이스북, 폭스바겐 등이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됐다. 그러나 가격 차이 등으로 매각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이 진전되지 않자 폰 사업 철수 외에 다른 방안이 없었던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G전자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내부 자원을 효율화하고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며 "동시에 미래 성장을 위한 신사업 준비를 가속화해 사업구조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랫동안 쌓아온 LG전자 휴대폰 사업의 자산과 노하우는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사업을 준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키로 했다.

또한 주식시장에서는 LG전자가 중장기적으로 사업 체질 개선과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낼 것이라는 기대감에 주가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