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8:51 (금)
정 총리, 북한 원전건설 의혹 … 비상식적의혹 제기 "멈춰달라"
상태바
정 총리, 북한 원전건설 의혹 … 비상식적의혹 제기 "멈춰달라"
  • 박유진 기자
  • 승인 2021.02.0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근 '북한 원전건설 지원 문건'을 둘러싸고, 비상식적인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부가 당면한 위기 극복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정치권은 더 이상의 무의미한 의혹제기를 멈춰 주실 것을 애타는 마음으로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정책을 입안하는 데 있어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검토하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라며 "많은 제안에 대한 검토와 논의를 거쳐 정교하게 다듬어진 최선의 대안만이 정부 정책으로 채택되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이미 주무부처에서 명확히 해명한 바와 같이, 해당 문건은 아이디어 차원에서 작성한 것일 뿐, 공식적으로 채택된 정책이 아니다"라며 "또한, 그 내용도 북한에 대한 국제적 규제를 고려한다면 비밀리에 실행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누가 봐도 명백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실무적 구상을 담은 문건을 정부의 공식적인 정책인 양 문제 삼는 것은, 상식을 무시한 처사임이 아닐 수 없다"며 "정부 정책에 대한 건설적 비판과 견제라고 보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안정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무분별한 의혹 제기로 혹여나 공직사회가 위축되고,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업무추진 의욕이 꺾이지는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미지막으로 정 총리는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이 확정됨에 따라, 대전청사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관련 부처는 청사 이전으로 중요한 대국민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