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인육 밝히는 엽기적 취향" 배우 아미 해머 폭로 터졌다
상태바
"인육 밝히는 엽기적 취향" 배우 아미 해머 폭로 터졌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1.01.2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아미 해머.
배우 아미 해머.

할리우드 배우 아미 해머와 관련한 폭로가 나오고 있다. 

지난 20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모델 페이지 로렌즈는 최근 한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아미 해머와 교제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페이지 로렌즈는 "그가 내 갈비뼈를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에 대해 100% 진지했다"고 주장했다.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페이지 로렌즈는 "아미 해머가 내 갈비뼈를 제거할 의사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며 "아래 갈비를 제거해서 요리를 해 먹을 수 있도록 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한 아미 해머가 칼로 페이지 로렌즈의 피부에 'A' 글자를 새겼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당시 극도록 고통스러웠다"고 회상했다. 아미 해머는 이를 친구들에게 자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아미 해머의 폭행 의혹도 제기됐다. 페이지 로렌즈의 사진에서 등과 다리에 멍이 발견된데 따른 것이다. 

앞서 아미 해머는 다수의 여성에게 음담패설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해당 내용이 담긴 SNS 메시지가 유출되면서 아미 해머는 새 영화 '샷건 웨딩'에서 자진하차했다. 

한편 아미 해머는 영화 '콜미 바이 유어 네임'으로 국내에서 인기를 끌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