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24 (목)
BTS '빅히트' 58조 마감...최종 경쟁률 606.97대 1
상태바
BTS '빅히트' 58조 마감...최종 경쟁률 606.97대 1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10.06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월드스타 보이그룹 BTS가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청약이 모두 마무리됐다. 

빅히트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마지막날 최종 합산 증거금은 58조4237억원, 최종 통합 경쟁률은 606.97대 1을 기록했다고 6일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이 밝혔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대표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이 663.48대 1로 가장 높았고, 미래에셋대우가 589.74대 1, 인수회사 키움증권은 585.23대 1로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투자증권과 공동 대표 주관사를 맡은 NH투자증권은 564.69대 1로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 공모 첫날인 지난 5일에는 4사 합산 증거금 8조6242원으로 마감, 마지막 날 청약 접수가 대거 몰리면서 60조원 가까운 증거금이 모였다.

빅히트 공모주 증거금이 58조원대로 마감되면서 청약을 접수한 일반투자자들은 약 1억원을 넣고 2주가량을 배정받을 수 있게 됐다.

앞서 코스피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던 SK바이오팜으로 청약 경쟁률 323대 1을 기록했고 증거금은 30조9889억원이 몰렸다. 이후 카카오게임즈 청약에는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합쳐 역대급인 58조5542억원이 걷혔다.

앞서 지난달 28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공모가는 희망 공모가 범위(10만5000~13만5000원)의 최상단인 13만5000원으로 공모가가 결정돼 다소 높은 수준에서 가격이 결정됐다. 하지만 마감 당일 애초 증권업계에서 전망한 증거금 100조원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빅히트가 이번 IPO로 공개모집하는 물량은 713만주로 이 가운데 일반투자자에게 배정된 물량은 142만6000주다. 기관투자자에게는 기관에 427만8000주를 배정했다. 상장 이후 유통되는 물량은 전제 상장주식 수의 30%가량이다.

빅히트의 청약 증거금 환불은 오는 8일 증권사 계좌로 자동 이체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