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7:48 (수)
이상직 탈당..."이스타 항공 되살려놓겠다"
상태바
이상직 탈당..."이스타 항공 되살려놓겠다"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9.2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임직원 대량해고 사태 책임자로 지목돼 당 윤리감찰단 조사를 받던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스타항공 임직원 대량해고 사태 책임자로 지목돼 당 윤리감찰단 조사를 받던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탈당을 선언했다. 이스타항공 창업주로서 임직원 대량해고 책임자로 지목된 것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임금미지급, 정리해고 기타 배임 가족 관련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창업자로서 대주주로서 현 상황의 무게와 이에 대한 제 책임을 통감한다. 책임을 피할 생각은 없으며 그렇게 행동해 오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을 꼭 성사시켜 직원들의 일자리 지켜야겠다는 생각에 매각 대금 150억원을 깎아줘도, 미지급 임금 해결할 생각에 제가 살던 집을 제외하면 사실상 전 재산인 매각 대상 주식 내지 대금을 헌납한다고 발표해도 결국 이상직이 문제란 말을 계속 듣는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당 대표, 선배, 당원 동지들에게도 무거운 짐이 된 것 같아 참담하고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선당후사의 자세로 당에 폐 끼치지 않겠다. 잠시 당을 떠나있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 항공과 직원들 일자리를 되살려 놓겠다저에 관한 의혹을 성심 성의껏 해명하겠다고 했다.

이어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과 이스타 항공 문제로 고통받는 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600명이 넘는 임직원 대량해고 통보와 250억원대에 달하는 임금체불 문제의 책임자로 지목받았다. 그는 제명된 김홍걸 의원과 함께 지난 16일 민주당 윤리감찰단에 회부돼 조사를 받아 왔다.

민주당은 윤리감찰단의 강도높은 조사를 통해 추석 전까지 이 의원 문제를 매듭짓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 의원의 탈당은 제명 등 당 차원의 조치가 임박하자 자진 탈당을 결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전날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윤리감찰단이 굉장히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본인(이 의원)은 하실 말씀이 많은 것 같고 윤리감찰단은 규명해야 할 문제가 많은 것으로 본다""감찰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 의원 탈당 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 의원의 탈당에 대해 국민과 당원들께 송구스럽다. 김홍걸 의원과 이상직 의원의 사례가 당 소속 모든 공직자들에게 자성의 계기가 되고 경각심을 갖도록 할 것"이라며 "우리당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당 기강을 분명히 확립해 나갈 것이며, 정치개혁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