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초등 성교육 책에 “성관계하고 싶어져…재밌거든” , 네티즌 경악
상태바
초등 성교육 책에 “성관계하고 싶어져…재밌거든” , 네티즌 경악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8.2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병욱 의원이 문제 삼은 책 ‘아기는 어떻게 태어날까’
미래통합당 김병욱 의원이 문제 삼은 책 ‘아기는 어떻게 태어날까’

 

여성가족부가 일부 초등학교에 배포한 성교육 서적이 구설수에 올랐다. 동성애 미화, 노골적인 성관계 표현 등 문제가 될 수 있는 요소들이 포함돼있기 때문이다. 이에 여야 의원들 뿐 아니라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병욱 의원은 지난 25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가부가 진행한 나다움어린이책 교육문화사업을 거론했다.

이 사업은 책을 통해 성별 고정관념과 편견에서 벗어나 남자다움이나 여자다움이 아닌 나다움을 찾자는 취지로 추진됐다.

김 의원은 아기는 어떻게 태어날까라는 책을 예로 들면서 초등학생 아이들에게 조기성애화 우려까지 있는 노골적 표현이 있다. 성교 자체를 재미있는 일’ ‘신나고 멋진 일’ ‘하고 싶어지거든등으로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책의 일부 일러스트를 화면에 띄우며 그림을 보기가 상당히 민망할 정도로 적나라하다이런 게 10개 초등학교에 보급됐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김병욱 의원이 문제 삼은 책 ‘아기는 어떻게 태어날까’
미래통합당 김병욱 의원이 문제 삼은 책 ‘아기는 어떻게 태어날까’

 

김 의원은 또 “‘자꾸 마음이 끌린다면이라는 책에서는 동성애 자체를 자연스러운 것으로 표현하고 있다남자 둘이나 여자 둘이, 아주 비슷한 사람들이 사랑할 수도 있어라는 글귀와 일러스트를 문제 삼았다.

어린이 성교육을 당연히 해야 한다고 한 김 의원은 성소수자 취향과 결정이 차별받지 않아야 하는 것과 별개로 동성애나 성소수자를 조장하고 미화하는 것은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에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학생이 볼 수 있도록 비치된 게 아니고 교사나 사서가 별도 관리하도록 돼 있다책 비치 현황을 더 상세히 파악하고 필요한 부분은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여당을 중심으로는 책 내용을 옹호하는 의견을 내놓았다.

여성가족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김 의원이 말한 책들은 기본 내용에 대해선 사실 평이 좋은 책들이라며 왜냐면 우리나라 성교육에서 아이들이 어렸을 때 어떻게 아기가 만들어지는가에 대해 학부모들이 설명할 보조자료들이 담겨 있고, 서구에서도 상을 받거나 추천을 많이 받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권 의원은 또 어떻게 활용할지는 교사나 학부모 판단 속에서 하면 되기 때문에 과장되게 보거나 단선적으로 평가할 순 없다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한편에서는 초등학생들에게 19금 서적을, 그것도 학교에서 배포한 거냐” “재밌으니까 초등생들한테 성관계를 해보라는 것인가?” 등의 비난이 쇄도했다.

반면 독일에서 널리 보급된 유명한 초등학생용 성교육 서적인데 저걸 보기 민망하다고 하면 문제가 있다는 옹호 의견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