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18:42 (토)
또 드러난 여성인권진흥원 채용비리, 이번엔 원장이 직접 개입
상태바
또 드러난 여성인권진흥원 채용비리, 이번엔 원장이 직접 개입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6.29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7일 서울 중구 바비엥Ⅱ에서 열린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특수법인 출범식'에 참석해 '여성폭력 없는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7일 서울 중구 바비엥Ⅱ에서 열린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특수법인 출범식'에 참석해 '여성폭력 없는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여성가족부 산하단체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최근 감사 과정에서 박봉정숙 여성인권진흥원 원장이 지인을 채용하기 위해 채용과정에 직접 개입했다는 혐의가 드러나 직무 정지 처분을 받고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고 관계당국은 28일 밝혔다.

경찰은 박봉 원장이 올해 초 진행된 여성인권진흥원 채용 당시 과거 자신과 일했던 직원이 응시한 것을 알고 직접 심사에 참여한 정황을 파악하고 채용 비리가 있었는지를 수사 중이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은 박봉 원장의 금품수수 등 다른 혐의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여성인권진흥원의 내부규정에는 채용에 대해 채용심사위원이 응시자와 이해관계가 있어 공정한 심사를 기대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제척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여성가족부는 현행법에 따라 박봉 원장의 직무를 정지한 뒤 이번달 중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를 맡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아직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서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등 자세한 내용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여성인권진흥원은 2년 전에도 채용 비리로 인해 처분을 받은 적이 있다.

정부의 공공기관경영정보 시스템(알리오)에 게시된 공공기관 채용비리 조사결과에 따르면 여성인권진흥원은 201812월에도 팀원 채용을 위한 서류 심사에서 자격요건이 맞지 않는 응시자를 합격시켰다가 적발돼 당시 채용담당 직원 3명이 견책 처분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