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5:52 (수)
타이거JK, 힙합X국악 콜라보 '여우락 페스티벌' 피날레
상태바
타이거JK, 힙합X국악 콜라보 '여우락 페스티벌' 피날레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2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힙합 대부' 타이거와 래퍼 비지(Bizzy)는 랩으로 재구성한 '수궁가' 대목을 마치 아니리(판소리 대사)처럼 주거니 받거니하며 국악과 힙합의 크로스오버 공연을 선보였다.

지난 24일 소속사 필굿뮤직에 따르면 타이거JK는 이날 오후 7시 장충동 국립극장인 하늘극장에서 '2020 여우락 페스티벌'의 폐막 공연 '그레이트 크로스(Great Cross) 무대에 올라 피날레를 장식했다.

국악과 대중음악 힙합의 독특한 협연 한 편이 지난 24·25일 온라인 중계로 관객을 만났다.

타이거JK와 철현금·타악 연주자인 유경화 예술감독이 '2020 여우락 페스티벌' 폐막공연 '그레이트 크로스'(Great Cross)에서 의기투합했다.

두드리는 장구의 그루브 위에서 두 래퍼 타이거JK와 비지가 약 1시간 동안 펼친 공연은 힙합의 운율과 함께 유튜브 화면 너머로 자유분방한 에너지를 뿜었다.

'수궁가' 한 판이 끝나자 유경화 감독의 편종 독주가 시작됐다. 엄숙한 분위기는 순간 반전하면서 의외로 드렁큰타이거 4집 수록곡 '엄지손가락'으로 이어졌다. 궁중음악의 백미로 일컬어지는 '수제천'과 힙합을 매시업(mashup·융합)했다.
 
타이거JK·비지의 래핑은 거문고와 기타를 합친 듯 야성적인 철현금 음색과 현대적으로 어울렸다.
 
철현금 선율에 타이거JK가 사자후처럼 랩을 쏟아낸 '몬스터'와 즉흥 연주로 빚어낸 '시나위'도 공연 초반 분위기를 달궜다.

국내외 관객들 유튜브 댓글 창을 통해 "국악과 힙합의 조합에 놀랍다"며 호응을 쏟아냈다.
 
타이거JK는 "저희가 드리고 싶은 메시지는 '위로'였다"면서 "우리의 실험과 열정을 통해 잠시나마 힘든 마음을 달래시길 바랐다"면서 '여우락 페스티벌'의 참여 계기에 대해 밝혔다.

또한 타이거JK는 "우리 정통 소리도 어렵지 않다는 걸 알리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비지는 "작업을 진행하며 서로 다름을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힘들게 시간과 싸움을 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며 "같은 이야기를 다른 느낌으로 자유롭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필굿뮤직 관계자는 "K팝의 또 다른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이례적인 시도로 오픈 전부터 여러 해외문화기관으로부터 관심을 받는 등 새로운 장르 협연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그레이트 크로스'는 코로나19 확산을 대비해 무관중 온라인 중계로만 진행된다. 필굿뮤직 공식 유튜브 채널·네이버 브이 라이브(V Live)와 국립극장 공식 유튜브 채널·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됐다.

또한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 공연을 택해야 했다. 타이거JK에게도 인터넷 콘텐츠 출연 외에는 거의 반년만의 무대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