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18:42 (토)
“자녀 축구선수 시키려면 돈 내세요” 학부모에게 수 천만원 뜯어내
상태바
“자녀 축구선수 시키려면 돈 내세요” 학부모에게 수 천만원 뜯어내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6.24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경찰청 전경.[사진=뉴시스]
경남경찰청 전경.[사진=뉴시스]

대학 축구부 입시 명목으로 선수 학부모들로부터 수 천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스포츠 에이전트 관계자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대학 축구부 창단 운영비 등의 명목으로 수 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로 A(30)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남, 부산, 충남 등에 거주하고 있는 축구선수 부모 5명은 지난 22일 해당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작년 A씨는 경북에 위치한 한 대학교에서 축구부가 창단되니 선수로 보내주겠다고 축구선수 학부모를 속여 훈련비를 챙겼다.

현재까지 확인 된 피해 금액은 약 2600만 원이며 고소장에는 A씨가 축구부 입단을 비롯해 테스트 등의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는 주장이 담겼다.

경찰은 “피해 학부모들에 대해 조사 후 A씨에 대한 수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