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6:50 (월)
정의용, "트럼프가 김정은에 생일축하 전해달라 부탁"...북미관계 재주목
상태바
정의용, "트럼프가 김정은에 생일축하 전해달라 부탁"...북미관계 재주목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1.1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 고위급 협의를 마친 후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 고위급 협의를 마친 후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지난 8일 36세 생일을 맞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즉석 면담을 하고 이날 귀국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정 실장은 한·미·일 안보 협의를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1월 8일이 김 위원장의 생일이었는데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기억하고 있었다" 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생일에 관해 덕담하면서 그에 대한 메시지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적절한 방법으로 북한에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께도 각별한 안부 말씀을 전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호르무즈해협 파병과 관련해서는 "직접적 언급은 없었고 현재의 중동 상황에 대한 미국 측의 상세한 브리핑이 있었다"며 "파병 문제는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보호하고, 호르무즈해협 인근의 자유항해, 안전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우리가 기여하는 방침을 세우고,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이냐에 대해서 아직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 실장은 '문 대통령이 말한 남북 협력 방안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차차 설명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한·미·일 고위급 협의 결과와 관련해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해결,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 정착과 관련해서는 미측과 또 한·미·일 3국 간에도 매우 긴밀한 협의를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정 실장의 만남은 이란 사태로 매우 긴박한 상황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면담을 가져 주목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강력한 두 동맹국이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