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8:55 (토)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좌절..아시아 출신 투수 최초 1위투표 받아
상태바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좌절..아시아 출신 투수 최초 1위투표 받아
  • 권원배 기자
  • 승인 2019.11.1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사진=뉴시스]
류현진[사진=뉴시스]

 

류현진(32)이 시즌 최고의 투수에게 주어지는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다. 하지만 아시아 출신 투수로는 최초로 1위표를 받았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1위표 1장, 2위표 10장, 3위표 8장, 4위표 7장, 5위표 3장을 받아 총 88점을 획득, 2위를 차지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은 1위표 29장, 2위표 1장 등 총 207점을 받은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이 차지했다. 디그롬은  2년 연속 사이영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하지만 류현진이 1위표를 한장 가져간 탓에 만장일치 수상은 불발 되었다.

류현진에 1위표를 던진 것은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마크 위커 기자 였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등판해 182⅔이닝을 던지면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빼어난 성적을 거두었다. 탈삼진 163개, 피안타율 0.234였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고,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6위다.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은 1.01로 내셔널리그 3위다. 삼진/볼넷 비율에서도 6.79로 내셔널리그 2위다.

올 시즌 다저스의 정규리그 개막전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다저스를 7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으로 이끌었다.

류현진은 올해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르는 영예를 누리기도 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탈삼진과 투구 이닝 등에서 밀려 디그롬에 사이영상을 내줬다.

디그롬은 32경기에 선발로 나서 204이닝을 던지며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류현진에 이어 메이저리그 전체 2위다. 또 255개의 탈삼진을 잡아 내셔널리그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WHIP는 0.97로 류현진에 앞선 내셔널리그 2위다. 삼진/볼넷 비율에서는 5.80으로 4위다.

비록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지만, 류현진은 의미있는 발자취를 남겼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