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8:17 (수)
유벤투스, UEFA 챔피언스리그서 호날두 앞세워 첫 승
상태바
유벤투스, UEFA 챔피언스리그서 호날두 앞세워 첫 승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0.0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 사진 = 뉴시스 ]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 사진 = 뉴시스 ]

유벤투스(이탈리아)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유벤투스는 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바이엘 레버쿠젠(독일)을 3-0으로 완파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의 1차전에서 2-2로 비긴 유벤투스는 레버쿠젠을 잡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세리에 A를 포함하면 4연승의 상승세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풀타임을 뛰며 1골을 기록했다.

공세를 퍼붓던 유벤투스는 전반 17분 만에 포문을 열었다. 상대 수비가 걷어낸 공이 높게 뜨자 곤살로 이과인이 트래핑 후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16분에는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가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내준 크로스를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승기를 잡은 유벤투스는 후반 43분 호날두의 쐐기골로 대승을 완성했다. 수비수들을 따돌리는 파울로 디발라의 침투 패스가 돋보였다. 

레버쿠젠은 수비가 무너지면서 완패를 당했다. 2연패로 조 최하위가 됐다.

A조의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2-2로 비겼다. 안방에서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팀을 상대로 승점 3을 챙기는데 실패했다.

패배를 면한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에만 두 골을 내줘 끌려갔다. 지네딘 지단 감독은 이례적으로 하프타임 때 골키퍼를 교체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0분 세르히오 라모스와 후반 40분 카세미루의 연속골로 어렵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갈라타사라이(터키)와 같은 1무1패가 된 레알 마드리드는 골득실에 밀러 조 최하위까지 밀렸다. 

같은 조의 파리생제르망(프랑스)은 갈라타사라이를 1-0으로 제압, 2연승으로 조 1위를 꿰찼다.

C조의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는 디나모 자그레브(크로아티아)를 2-0으로 눌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