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내년부터 '신용점수제'전환 ..."금리 절감 기대"
상태바
금융위원회, 내년부터 '신용점수제'전환 ..."금리 절감 기대"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래픽 / 뉴시스 ]
[ 그래픽 / 뉴시스 ]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전 금융권으로 '신용점수제'가 도입됨에 따라 좀 더 유연한 여신심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를 통해 금융소비자 약 240만명이 금리절감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5일 금융위원회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은행회관에서 개인신용등급 점수제 전환 '전담팀'을 출범시키고 점수제 전환 세부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간 정부는 신용등급제(1~10등급) 적용에 따른 소비자 불이익이 발생한다고 봤다. 예를 들어 신용점수가 7등급 상위인 경우, 6등급 하위와 신용도가 유사해 대출 심사에서 불이익을 당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1월 개인신용평가체계 개선방안에서 개인신용등급 점수제 전환을 발표하고 시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시중은행 5곳(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에 우선적으로 신용점수제를 시범 적용해 왔다. 내년 중 전 금융권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신용점수제 전환에 따라 개인신용조회회사(CB사) 신용등급을 활용 중인 여신승인, 기한연장 심사, 금리결정 등이 유연화·세분화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여신승인과 기한연장 심사 시 신용점수를 통해 보다 유연한 기준을 적용할 수 있다고 봤다. 또 과거 신용등급이 일정 이상인 경우에만 금리 할인을 적용했던 것과는 달리 신용점수를 통해 이를 보다 세분화 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약 240만명의 금융소비자가 연 1% 포인트 수준의 금리절감 혜택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에 금융관련 법령 등을 정비하고 신용등급을 사용하는 서민금융 상품 기준과 공공기관 업무 규정 등을 개정할 방침이다"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 개선 사항을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