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 기회로? 시베리아 산불 진화를 매개로 미-러 협력관계 구축?
상태바
위기가 기회로? 시베리아 산불 진화를 매개로 미-러 협력관계 구축?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8.0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 '산불 진화 돕겠다' 제안

[뉴스비전e] 시베리아 대형산불이 미-러시아 관계정상화의 촉매제가 될 수 있을까?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31일 전화 접촉을 갖고 전지구적 환경 재앙이 될 수도 있는 시베리아 산불을 조기에 진화하기 위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미국측 제의로 이뤄진 전화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베리아 산불 진화를 위해 러시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시베리아 산불의 연기가 알래스카 지역까지 날아오는 상황에 따른 불가피한 측면도 없지 않겠지만, '러시아의 대선 개입 스캔들'에 발목이 잡혀 취임 이후 러시아와 제대로 된 외교협력 한번 해보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위기가 곧 기회' 인 셈이다.

러시아군 수송기 IL-76의 화재현장 첫 출격에 대한 군기관지 보도

더욱이 미소 냉전체제를 끝낸 것으로 평가되는 중거리핵전력(INF) 체제도 2일로 공식 막을 내린다. 핵경쟁 재점화에 대한 국제적 우려가 유엔무대에서 벌써 제기되는 상황이어서 재선을 겨냥한 트럼프에게도 부담스런 대 러시아 관계다. 양국간 협력을 요구하는 국제현안도 적지 않다. 이란 핵문제, 시리아 내전, 우크라이나 분쟁, 베네수엘라 문제 등이다.

불가코프 차관은 IL-76 군용기들이 2대씩 조를 이루어 하루 최소 20회 이상 산불 현장으로 출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당국은 또 산불 진화를 위해 요오드화은을 구름 속에 살포해 인공 강우를 발생시키는 방안도 계획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