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22:02 (수)
삼성전자, 러시아산 불화수소 테스트 중 - 제조업체가 궁금하다
상태바
삼성전자, 러시아산 불화수소 테스트 중 - 제조업체가 궁금하다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7.2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트, 시베리아, 우랄지역 등에 경쟁력있는 화학제조회사 10여곳

[뉴스비전e] 삼성전자가 러시아산 불화수소를 반도체의 제조 공정에 사용 가능한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미 테스트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일본이) 불화수소 공급 안하면 반도체 등을 못 만드는지 (삼성전자 등) 3대 기업에 물어봤다“며 “삼성전자는 러시아산 불화수소의 샘플을 입수해 테스트하고 있으며, 3달 정도 걸린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SK하이닉스는 러시아산보다 중국, 대만 제품에 더 비중을 두고 검토중"이라고 이 의원은 밝혔다. LG디스플레이의 경우, 중국 현지 반드체 공장에서는 이미 중국산 불화수소를 쓰고 있다고 했다.

시베리아화학콤비나트
상트소재 깊흐-흘라돈

삼성전자가 테스트중인 러시아 불화수소 샘플이 어떤 업체의 제품인지 분명하지 않지만, 러시아엔 고순도 불화수소 생산업체가 적지 않다. 유독 물질인 만큼 제조사도 상트페테르부르크와 우랄지역, 시베리아 등 여러 곳에 산재해 있다.

러시아 포탈사이트 얀덱스(yandex.ru)에서 불화수소(HF, 러시아어로는 фторид водорода 혹은 фтористый водород)를 검색해보면, '시베리아화학콤비나트' Сибирский химический комбинат,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재의 '깊흐-흘라돈' ГИПХ-ХЛАДОНЫ, '갈로겐' ГАЛОГЕН, '타우루스' 그룹 Таурус, '옵티마-우랄' Оптима, уральский завод 등이 눈에 띈다.

러시아는 불화수소를 만드는 형석(螢石) 등 원자재가 풍부하고, 기초화학 원천기술 수준 또한 높아 삼성전자에게 적합한 불화수소 스펙에 맞춰줄 가능성도 높다. 값싼 불화수소(순도 50~75%)의 경우, 러시아에서도 중국산이 대거 유통되고 있지만, 반도체용 불화수소는 초고순도에다 가격도 비싸 러시아 관련업체가 눈독을 들일만 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는 9월 16~19일 모스크바에서는 국제화학산업및 과학전시회인 '화학-2019' (ХИМИЯ-2019: Международная выставка химической промышленности и науки)가 열린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용 러시아산 불화수소에 관한 정보가 다양하게 흘러나올 것으로 짐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