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성준 전 SBS 앵커 '몰카 혐의로 경찰에 체포'SBS 측 '사표 수리됐다'
김성준 전 SBS 앵커

[뉴스비전e] 지하철 몰카를 촬영하다 붙잡힌 유명 방송사 앵커가 전 SBS 김성준 앵커라는 것이 밝혀졌다.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서울지하철 영등포구청역에서 한 여성의 하체를 촬영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김 전 앵커는 몰카를 찍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휴대폰에서 몰카로 보이는 촬영 사진들이 발견되면서 경찰은 김 전 앵커의 주장에 신빙성이 없다는 판단이다.

증거가 나오자 김 전 앵커는 평소에도 사진을 많이 찍는 데 술을 많이 마신 상태에서 실수라며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며 입장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1991년 SBS에 입사한 김 전 앵커는 'SBS 8뉴스'를 진행하는 등 간판 앵커로서 활약을 펼쳤지만 결국 이번 사건으로 불명예롭게 회사를 떠나는 운명을 맞았다.

유진희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