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신한카드, 단일 금융사 최초 디지털 회원 1천만 돌파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의 디지털 플랫폼인 신한FAN이 단일 금융사 최초로 가입고객 1천만명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3년 4월에 온·오프라인 간편결제 서비스인 앱카드를 업계 최초로 도입한 신한카드는 다양한 서비스 탑재를 통해 5년만에 총회원 1천만이라는 쾌거를 이루어냈다. 특히, 기존의 앱카드를 모바일 금융생활 플랫폼 신한FAN으로 개편하고, 신한금융그룹 포인트 제도인 FAN클럽 등 그룹서비스 확대와 개인화 추천 서비스가 반영된 신한FAN 2.0 개편 등을 통해 2016년 756만명이었던 회원수를 크게 신장시켰다.

연간 결제 이용금액 역시 2013년 0.3조에서 2017년 7.2조로 20배 넘게 성장하여 2018년 상반기까지 누적 이용금액이 23조에 달한다. 2018년 상반기에만 4.1조원을 달성해 2018년 연간 이용금액이 8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간펼결제 서비스를 기반으로 O2O 생활편의 등 국내 대표 디지털 생활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 온 신한FAN은 천만 회원을 기점으로 또 한번의 도약을 추진중에 있다. 글로벌 지불결제 리더인 페이팔, 공유 경제의 세계 양대 산맥인 우버와 에어비앤비, 온라인 여행 예약 플랫폼 호텔스닷컴 등 글로벌 빅플레이어들과의 제휴를 통해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별화 된 플랫폼으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

신한카드는 결제, 차량배달, 숙소 등을 묶어 신한FAN 하나로 해외 어디에서도 자유롭게 여행을 할 있도록 서비스를 지원하는 한편, 쇼핑, 콘텐츠, 각종 액티비티(Activity)와 관련된 글로벌사와의 제휴를 통해 글로벌 토탈 서비스를 제공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