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김여정, 한미훈련 비난 미국에도 강력 경고 메시지
상태바
김여정, 한미훈련 비난 미국에도 강력 경고 메시지
  • 김재현 기자
  • 승인 2021.03.1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한미훈련 놓고 "3년전 봄날 돌아오기 어려울 것"
남북군사합의서 파기 경고…조평통·남북교류기구 정리도 거론
블링컨·오스틴 방한 하루 앞두고 美에 경고 메시지…"잠 설칠 일 안만들어야"


 

[사진=뉴시스]

북한이 16일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며 남북관계 파국 가능성을 경고했다.

북한은 남북 군사합의서 파기와 대화와 교류 업무를 하는 대남기구 정리 등을 카드로 내놓았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방송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낸 담화에서 한미연합훈련을 거론하면서 "남조선 당국이 앞으로 상전의 지시대로 무엇을 어떻게 하든지 그처럼 바라는 3년전의 따뜻한 봄날은 다시 돌아오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지난 1월 제8차 노동당대회에서 남한 당국의 태도에 따라 3년 전 봄날이 돌아올 수 있음을 언급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북남관계의 마지막 기회로 될 수 있다는 의미심장한 경고였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또다시 온 민족이 지켜보는 앞에서 '따뜻한 3월'이 아니라 '전쟁의 3월', '위기의 3월'을 선택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한미연합훈련 규모 축소에 대해 "우리는 지금까지 동족을 겨냥한 합동군사연습 자체를 반대하였지 연습의 규모나 형식에 대하여 논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며 "50명이 참가하든 100명이 참가하든 그리고 그 형식이 이렇게저렇게 변이되든 동족을 겨냥한 침략전쟁연습이라는 본질과 성격은 달라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와 행동을 주시할 것이며 감히 더더욱 도발적으로 나온다면 북남군사분야합의서도 시원스럽게 파기해버리는 특단의 대책까지 예견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 "현 정세에서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어진 대남 대화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정리하는 문제를 일정에 올려놓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우리를 적으로 대하는 남조선 당국과는 앞으로 그 어떤 협력이나 교류도 필요 없으므로 금강산국제관광국을 비롯한 관련 기구들도 없애버리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남조선당국은 스스로 자신들도 바라지 않는 '붉은선'을 넘어서는 얼빠진 선택을 하였다는 것을 느껴야 한다"며 "병적으로 체질화된 남조선당국의 동족대결의식과 적대행위가 이제는 치료불능상태에 도달했으며 이런 상대와 마주 앉아 그 무엇을 왈가왈부할 것이 없다는 것이 우리가 다시금 확증하게 된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를 향해서도 짧은 경고를 보냈다.

그는 "대양 건너에서 우리 땅에 화약내를 풍기고 싶어 몸살을 앓고 있는 미국의 새 행정부에도 한 마디 충고한다"며 "앞으로 4년간 발편잠을 자고 싶은 것이 소원이라면 시작부터 멋없이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나온 첫 공식 대미 메시지로, 남측 당국에 대한 경고보다 수위가 약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기적으로도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 방한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 부부장의 이번 담화가 북한 전 주민이 보는 노동신문 2면에 실렸다는 점을 고려하면 단순한 엄포성 경고로 보기 어려워 보인다. 북한이 남한과 미국에 대한 입장을 어느 정도 확정하고 추후 구체적인 실행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김여정 부부장의 대남 비난 담화는 8차 당대회 폐막 직후인 지난 1월 13일 남한 군 당국의 '북한 열병식 정황 포착' 등 발표에 대해 비난한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