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4:26 (금)
'김종철 성추행' 피해자 장혜영 의원, 경찰 출석 불응
상태바
'김종철 성추행' 피해자 장혜영 의원, 경찰 출석 불응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2.15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의 장혜영 의원 성추행 사건과 관련, 피해자인 장 의원이 경찰 출석 의사가 없다는 뜻을 경찰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장하연 서울경찰청장과 출입기자 정례간담회에서 김 전 대표 성추행 고발 사건과 관련, "1차 고발인 조사는 했다"고 전했다.

다만 장 의원은 경찰이 출석 의사를 타진했지만 출석 의사가 없으며, 법적 처벌 등 사건 진행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일 간담회에서 피해자 장 의원의 의사에 반해 시민단체가 직접 김 전 대표를 고발한 것에 대해 고발인 조사 이후 피해자 의사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난달 보수성향 시민단체 활빈단은 김 전 대표를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당시 활빈단 홍정식 대표는 "사퇴와 직위해제로 끝날 일이 아닌 만큼 김 전 대표가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고 고발 취지를 밝혔다. 사건은 영등포서에서 서울경찰청으로 이첩됐다.

하지만 피해자인 장 의원은 활빈단 고발 소식이 전해지자 당사자인 자신이 가해자에 대한 형사고소를 원하지 않는데 제3자가 고발해 오히려 2차 피해를 준다고 주장하며 반대 입장을 전했다.

성범죄 수사 개시가 제3자 고발로도 가능한 건 지난 2012년 성범죄 친고제가 폐지됐기 때문이다.

한편 활빈단 홍정식 대표는 지난 1일 서울경찰청에 출석해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