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4:26 (금)
정의당 "류호정 비서 면직 논란, 당기위원회서 판단"
상태바
정의당 "류호정 비서 면직 논란, 당기위원회서 판단"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2.0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과 함께 임성근 법관 탄핵소추안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과 함께 임성근 법관 탄핵소추안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의당은 2일 류호정 의원의 비서 면직 논란과 관련, "당사자 제소를 통해 당기위원회의 판단을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본 사안은 국회 별정직 공무원의 경우 공무원복무규정을 우선하여 적용하도록 되어 있으나 부당한 면직 논란이 쌍방의 이견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당 노동본부는 지난 1일 저녁과 이날 오전 노동본부장 배석하에 류 의원과 전직 비서에 대한 면담을 진행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류 의원은 그동안 당사자와 충분하게 협의하지 못한 점과 당시 수행비서의 상황을 세심히 살피지 못했던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힘든 시간을 보냈을 당사자에게 미안함을 표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본 사안 관련 SNS 게시글 및 언론보도가 확산 되면서 당사자 및 류호정 의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비난 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로 인한 양자의 상처가 깊어지고 있으므로 자제해 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고 했다.

앞서 해당 비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억울한 심경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