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8:51 (금)
공매도 금지 연장 후폭풍...개미·외국인 각각 불만 표출
상태바
공매도 금지 연장 후폭풍...개미·외국인 각각 불만 표출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1.02.04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주식 공매도 금지 연장 여부와 관련한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주식 공매도 금지 연장 여부와 관련한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융당국의 ‘공매도 금지 한시적 연장’ 결정 뒤 거센 후폭풍이 불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은 ‘전면 금지’가 아닌 ‘선거용 미봉책’이라며 반발했고, 대정부 투쟁 조짐을 보이고 있다. 외국인 등은 세계 금융 시장 흐름에 역행하는 조치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4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3100선이 또다시 무너졌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코스피는 전거래일 대비 42.13포인트(-1.35%) 내린 3087.55를 기록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우위 속에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모두 내림세를 보였다. 삼성전자(-2.72%), SK하이닉스(-4.23%), LG화학(-1.10%), 네이버(-3.64%) 등이다. 코스닥 역시 전거래일 대비 12.50포인트(-1.29%) 내린 958.19를 기록했다.

공매도 금지 조치가 연장된 점이 외국인과 기관의 수급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공매도의 부분적 재개에 결정에 이른바 개미(개인투자자)들은 반발하고 나섰다. 그동안 공매도 1년 연장 또는 전면 폐지를 주장해온 동학개미들이 '선거용 미봉책'이라며 반발,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 대표는 "선거용 대책으로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공매도 금지 기간 동안 제도 개선이 이뤄질 지 의문으로 미봉책이 불과한 만큼 1년으로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공매도 금지 기간은 불과 45일에 불과해 그동안 일반적으로 시장 조치를 3개월 또는 6개월 단위로 결정한 점을 감안할 때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대한민국 개인투자자들의 이름으로 금융위원장을 탄핵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새롭게 등장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원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제대로된 시스템과 제도를 구현하지 않고 5월2일까지 연장한다고 공표했다"며 "단지 개미투자자들이 아닌 4월 선거용으로 만든 허접 대책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공매도를 둘러싼 논란은 앞으로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대형주 외에도 나머지 2037개 종목도 재개 여부를 결정해야하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남은 종목을 언제, 어느 수준에서 재개할 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사항은 없다"며 "향후 공매도 제도개선 효과와 시장의 수용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추가적인 재개 방법·시기 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