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01 (금)
文 "한반도 비핵화 공동 노력"…바이든 "공통 목표 긴밀 협력"
상태바
文 "한반도 비핵화 공동 노력"…바이든 "공통 목표 긴밀 협력"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2.0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한미양국 정상의 첫 통화가 4일 이뤄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진전시키기 위해 공동 노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25분부터 57분까지 32분간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한미 정상통화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 해결의 주된 당사국인 한국 측의 노력을 평가한다"면서 "한국과의 같은 입장이 중요하며 한국과 공통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한미 정상은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 대북 전략을 함께 마련해나갈 필요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한일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이 역내 평화 협력에 필요하다는 데도 공감했다.

이번 통화는 지난달 21일(현지시간 20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14일 만에 이뤄지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시절 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통해 짧은 축하 인사를 주고받았지만, 공식 취임 후엔 처음 이뤄지는 통화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며 "미국이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국민 통합과 더 나은 재건을 향한 비전을 실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따뜻한 축하와 성원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연설에서 전례 없는 도전을 이겨내고 희망으로 가득 찬 미국의 이야기를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희망 하나가 한국"이라며 "한미 양국 관계가 70여 년간 계속 진전이 있었고, 앞으로 더 많은 분야에서 관계의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한미 간 역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 동맹을 재확인했다. 또 가치를 공유하는 책임 동맹으로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을 넘어 인권 및 다자주의에 기여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한미 동맹을 계속 발전시켜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