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8:51 (금)
'은수미 시장 부정채용 의혹' 관련 경찰 압수수색
상태바
'은수미 시장 부정채용 의혹' 관련 경찰 압수수색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2.0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청. [사진=뉴시스]
성남시청. [사진=뉴시스]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대거 부정채용됐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경찰이 성남시청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6개 팀 20여 명을 투입해 1일 오전 9시 30분께 성남시청과 서현도서관, 정자3동사무소 등 6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과거 은 시장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이 모 전 비서관이 지난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청과 산하기관에 캠프 출신들이 부정 채용됐다"며 `채용 비리 신고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당시 인사를 담당하던 간부 공무원들의 현 근무지가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를 통해 은 시장 캠프 출신이라고 밝힌 청원인이 제기한 서현도서관 공무직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서도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서 은 시장의 집무실과 자택 등은 제외됐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가 대법원 판결로 기사회생한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해 10월 16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가 대법원 판결로 기사회생한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해 10월 16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 관계자는 "성남시와 관련해 제기된 부정 채용 의혹들을 종합해 관련 증거들을 확보하기 위한 압수수색을 실시 중"이라며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필요에 따라 수사 대상을 차츰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은 시장 캠프 출신이라며 실명을 밝힌 40대 청원인은 지난해 9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 채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시립 서현도서관 공무직 2차 면접시험에서 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최종 선발인원 15명 중 무려 7명이 은 시장 캠프의 자원봉사자였다"며 "확률적으로 엄청난 수치"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은 시장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이 모 전 비서관은 지난달 25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신고서`를 내 "서현도서관 외에도 성남시청과 산하기관에 캠프 출신 27명이 부정 채용됐다"며 이들과 인사 관련 간부 공무원 2명 등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경찰은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의원으로부터 고발장을 접수받아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