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01 (금)
실종된 마윈? 3개월 만에 나타났다...알리바바 주가 급등
상태바
실종된 마윈? 3개월 만에 나타났다...알리바바 주가 급등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1.01.2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12월1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개혁개방정책 40주년 경축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이 행사에 참석한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의 모습. [사진=뉴시스]
2018년 12월1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개혁개방정책 40주년 경축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이 행사에 참석한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의 모습. [사진=뉴시스]

실종설 논란이 일었던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가 석 달 만에 영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중국 금융당국과 알리바바 관계에 대한 투자자들의 불신이 해소된 것은 아니라고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마윈은 지난 20일 온라인으로 열린 ‘마윈 향촌 교사상’ 시상식 연설을 통해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50초 분량의 동영상에서 그는 "요즘 동료들과 함께 배우고 생각했다"며 "중국 기업가들은 시골의 재활성화와 공동 번영이라는 국가의 비전에 봉사해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마윈의 등장과 함께 알리바바 주가는 이날 홍콩 증시에서 9% 급등했다. 뉴욕 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 주가도 5% 뛰었다.

중국 금융당국이 마윈을 옥죄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10월 2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금융 포럼에서부터다. 당시 마윈은 연설에서 금융당국의 보수적인 감독 정책을 난절하게 비판했다. 이에 금융당국은 마윈과 앤트그룹 경영진을 소환해 질책했을 뿐 아니라 11월 3일엔 앤트그룹 상장을 전격 중단시켰다. 

일각에서는 마윈이 영상으로 나타난 이유를 두고 금융당국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투자자들을 안심시키면서도 금융당국의 칼날을 피해갈 방법으로 공식일정이 아닌 일상 모습을 노출시키기로 한 것이다. 

주가는 다시 상승했음에도 증권업계에서는 마윈 회장의 등장이 모든 우려를 해소한 것은 아니라는 회의적인 반응이 나온다. 미국 투자자문 회사 베이 스트리트 캐피털 홀딩스는 포트폴리오에서 알리바바 투자 비중을 8%에서 1% 미만으로 줄였다

윌리엄 휴스턴 베이 스트리트 캐피털 홀딩스 설립자는 "그동안 우리는 마윈의 리더십을 믿고 알리바바에 투자했다"면서 "마윈이 다시 나타났다고 해서 모든 일이 해결된 것은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약 4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데이비드 코톡 컴벌랜드 어드바이저스 회장은 지난해 알리바바 주식을 보유했다가 앤트그룹 IPO가 철회되면서 매각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