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7:19 (목)
'펜트하우스', 집단폭력 장면으로 법정제재
상태바
'펜트하우스', 집단폭력 장면으로 법정제재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1.05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월화극 '펜트하우스' [사진=뉴시스]
SBS 월화극 '펜트하우스' [사진=뉴시스]

방송통신심의원회가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법정제재를 의결하고 시청 등급 조정을 요구했다. 

지난 4일 방통심의위는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펜트하우스' 지난해 10월 27일 방영분을 심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극중 잔인한 폭력 묘사와 선정적인 장면, 과한 막말 등이 제재 이유로 제시됐다. 

중학생들이 중학생 신분을 속인 과외교사 '민설아'를 수영장에 빠뜨리고 뺨을 때리는 장면, 폐차에 가두고 샴페인을 뿌리자 괴로워하는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는 장면, 한 등장인물의 아버지가 민설아를 구둣발로 짓밟으며 "근본도 없는 고아"라고 말하는 장면 등이 논란이 됐다. 

방통심의위는 "방송사 자체심의에서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청소년들의 집단 내 괴롭힘을 자극적, 폭력적으로 묘사한 내용을 15세 이상 시청자로 방송한 것은 물론 청소년 시청 보호 시간대에 재방송하는 등, 지나친 상업주의로 방송의 공적 책임을 저벼렸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방통심의위는 해당 회차에 '15세이상 시청가' 등급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미성년자가 볼 수 없도록 시청 등급 조정을 요구했다. 

'펜트하우스'는 최근 방영분의 경우 19세 이상으로 등급을 조정했다. 시청등급을 조정한 회차는 재방송을 할 때 청소년 보호시간대에 방영해선 안 된다. 

한편 최근 방송 프로그램에서 공개적으로 PPL(간접광고) 상품을 언급하는 방식이 늘어난 가운데 방통심의위가 제동을 걸었다. 

법정 제재를 받으면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심사에 반영되는 방송평가에 감점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