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02:41 (화)
강부자의 폭로, 남편 이묵원 '잦은 외도'
상태바
강부자의 폭로, 남편 이묵원 '잦은 외도'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1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부자가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남편 이묵원과의 결혼 생활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뉴시스]
배우 강부자가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남편 이묵원과의 결혼 생활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뉴시스]

"남편이 바람 피워도 다 모른 척하고 참았다. 외도 상대가 와서 인사해도 다 받아줬다. 첫째가 태어난 후에도 가정에 소홀했지만 입 밖에도 안 냈다."

배우 강부자가 남편 이묵원의 외도를 폭로하면서 '이묵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강부자는 1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 다사다난한 53년 결혼생활을 고백했다. 

박원숙이 53년 결혼 생활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묻자 "참아야지"라고 말한 강부자는 “우리가 이혼하면 사람들이 다 ‘이묵원이 많이 참았겠지. 강부자가 좀 극성스러워? 사느라고 애썼겠지’라고 추측하겠지만 사실은 내가 많이 참고 살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남편이 겉으로는 살살 웃고 선해 보이지만 화나면 얼마나 무서운데"라며 "신혼 때 장롱에다가 재떨이를 던져가지고 장롱이 팍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많이 참고 살았다는 강부자는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 한다"고 토로했다.

강부자 남편 이묵원은 중앙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1962년 KBS 2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배우로 활동하면서 '수사반장', '조선왕조 500년', '안개', '사모곡', '삼김시대'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강부자와는 KBS 공채 탤런트 데뷔 동기로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4년간의 비밀 연애 끝에 1967년 결혼, 지금까지 부부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