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02:41 (화)
정바비, 성범죄 의혹 뒤늦은 해명
상태바
정바비, 성범죄 의혹 뒤늦은 해명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1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바비. [사진=뉴시스]
정바비. [사진=뉴시스]

듀오 '가을방학'의 작곡가 겸 프로듀서 정바비가 자신에게 성범죄 의혹이 제기된 지 8일 만에 사실이 아니라며 해명하고 나섰다.

정바비는 11일 밤 자신의 블로그에 '정바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어제 저녁 늦게 처음으로 경찰 소환을 받고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고발 내용이 하나부터 열까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차분하게 밝히고 왔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 및 친지분들께도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자칫 고인에 대한 누가 될 수도 있어 지금은 조심스럽지만, 조만간 오해와 거짓이 모두 걷히고, 사건의 진실과 저의 억울함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때까지는 판단을 잠시만 유보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또한 언론이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점에 대해 응당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 MBC TV '뉴스데스크'는 20대 가수 지망생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전 남자친구이자 작곡가인 B씨로부터 불법 촬영과 성폭력을 당해 고통받았다는 유서를 남겼다고 전했다.

방송에서 모자이크 처리를 하는 등 처음에는 B씨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모자이크 처리한 자료 화면의 모습이 정바비와 닮았고, 그가 최근 유명 아이돌 그룹의 앨범에 참여한 사실까지 겹쳐지면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정바비'와 '가을방학'이 오르내렸다.

같은 시기 정바비가 SNS를 비공개로 돌리고, 예정됐던 콘서트까지 취소하면서 의혹이 커졌다.

정바비는 인디밴드 '언니네 이발관'의 원년멤버로 '줄리아 하트', '바비빌' 등으로 활동했다. 가을방학은 2009년 디지털 싱글 '3월의 마른 모래'로 활동을 시작한 이래 '취미는 사랑'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속아도 꿈결' 등의 히트곡을 냈다. 특히, 2010년 10월 발표한 1집 '가을방학'은 지금까지도 팔리는 스테디셀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