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8:41 (금)
'형제의 난' 명확해졌다...한국타이어 집안싸움 구도 가시화
상태바
'형제의 난' 명확해졌다...한국타이어 집안싸움 구도 가시화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0.05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본사[사진=뉴시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본사[사진=뉴시스]

 

한국타이어가(家)의 경영권 분쟁이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의 참여로 ‘장녀-장남 vs 부친-차남’간 구도로 명확해졌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장남인 조 부회장은 이날 서울가정법원에 아버지 조양래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신청과 관련해 참가인 자격으로 의견서를 냈다.

참가인은 청구인과 같은 자격을 갖는다.

조 부회장 측은 "구체적인 입장은 향후 성년후견 절차를 진행하면서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부회장이 참가인 자격으로 의견서를 내면서 조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 심판 절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조 부회장은 지난 8월 25일 자신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원’을 통해 동생과의 소송전에 참여하기로 결정하고 입장문을 발표한 바 있다. 

조 부회장은 입장문에서 “회장님의 건강 상태에 대한 논란은 본인 뿐 아니라 그룹과 주주, 임직원의 이익을 위해서도 법적 절차 내에서 전문가 의견에 따라 판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진행 중인 성년후견심판 절차에 가족 일원으로서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국타이어가의 갈등은 지난 6월 아버지 조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 전량을 막내 조현범 사장이 모두 인수하면서 수면위로 떠올랐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지분과 합쳐 42.9%를 보유하게 되면서 조 사장은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대 주주로 등극했다. 조 사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이기도 하다. 

당초 차남인 조 사장이 가진 지분은 19.31%로 장남인 조 부회장과 지분이 거의 같았다.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0.83%), 차녀 조희원씨(10.82%) 지분을 포함해 총수 일가의 지분은 73.92%다.

사실상 별다른 갈등 없어 보였으나 재계에서는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이 차남 조현범 사장을 후계자로 지목하면서 ‘형제의 난’이 발생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그 후 한 달 뒤인 지난 7월 조 이사장이 서울가정법원에 조 회장에 대한 한정후견 개시 심판을 청구하며 갈등이 본격화했다.

다만 조 이사장 측은 "평소 주식을 공익재단 등 사회에 환원하고자 했던 아버지의 신념이나 생각과 너무 다른 결정이 갑작스럽게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취지를 밝히고 있어 실제로 조 사장 대 나머지 형제간 대결 구도가 형성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4남매 중 홀로 중립을 지키고 있는 차녀 조희원씨에게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조희원씨가 최근 조 회장과 조 사장에게 본인 명의의 계좌에 있던 자금을 임의로 사용했다며 출금 내역을 설명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냈다는 얘기도 나오면서 조희원씨도 분쟁에 가세했다는 말이 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