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4:07 (월)
손흥민, 경기 중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충돌..왜?
상태바
손흥민, 경기 중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충돌..왜?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0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28)과 골키퍼 위고 요리스(34)가 에버턴과의 EPL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충돌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과 요리스는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시즌 EPL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전을 마치고 라커룸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타투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 중 동료 간 말다툼은 자주 발생하지만, 라커룸이 아닌 그라운드에서 충돌은 흔치 않은 장면이다.
 
토트넘은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지만, 라커룸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손흥민과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충돌했다.
 
요리스가 갑자기 손흥민 쪽으로 달려가 불만을 표출하며 화를 냈고 손흥민도 요리스에게 달려들자 로 셀소 등 팀 동료들이 말렸다.
 
요리스 골키퍼는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압박을 제대로 하지 않아 상대에게 기회를 줬다"라며 손흥민이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지 않아 화를 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이 전방에서 쉽게 수비를 포기하면서 에버턴 공격수 히샬리송에게 슈팅 기회를 허용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결승골은 공격수인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24분 손흥민의 패스가 해리 케인을 거쳐 상대 페널티박스 안으로 흘렀고, 지오나비 로 셀소릐 왼발 터닝슛이 에버턴 수비수 마이클 킨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됐다.
 
상대 자책골을 끝까지 지킨 토트넘은 승점 48점을 기록하며 8위로 올라섰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첼시(승점57)와는 9점 차이다.
 
한편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두 선수의 충돌을 "아름다운 장면"이라고 감쌌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헌신적인 선수다. 우리가 모두 그를 좋아한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요리스는 손흥민이 더 뛰어주길 바란 것 같다"라면서 팀에게 긍정적인 충돌이었다고 설명했다.
 
무리뉴의 말처럼 손흥민과 요리스는 1-0 승리로 경기가 끝나자 그라운드 위에서 서로 포옹하는 모습을 그려 팬들을 안심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