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2:35 (금)
7조원 규모의 한남 3구역, 누구 손에 들어갔나
상태바
7조원 규모의 한남 3구역, 누구 손에 들어갔나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6.2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이 제안한 한남3구역 조감도. [사진=뉴시스]
현대건설이 제안한 한남3구역 조감도. [사진=뉴시스]

현대건설(대표 박동욱)이 단군 이래 최대 재개발 사업으로 꼽히는 한남3구역 시공사로 결정됐다.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이번 총회에는 사전 의사표현 66명, 현장 2735명 등 총 2801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표결과 현대건설이 시공권을 거머쥐었다.

이날 진행된 1차 투표에서 앞서 1차 투표에선 현대건설이 1167표, 대림산업이 1060표, GS건설이 497표를 얻었다.

상위 2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2차 투표에서 현대건설은 1409표를 얻었고 대림산업은 1258표를 얻었다.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일원 노후 단지를 허물고 총 5816가구(임대 876가구 포함)를 짓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약 7조 원, 예정 공사비는 1조8000억 원을 넘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