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8:26 (수)
EBS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미성년자에 주먹 및 성희롱 욕설 발언 논란
상태바
EBS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미성년자에 주먹 및 성희롱 욕설 발언 논란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1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영수(왼쪽), 박동근 (오른쪽) [사진=EBS 제공/ 뉴시스]
최영수(왼쪽), 박동근 (오른쪽) [사진=EBS 제공/ 뉴시스]

[뉴스비전e] 어린이 예능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가 실시간방송 중 출연진들의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으로 구설에 올랐다. 이에 EBS측은 지난 11일 공식 사과문을 내고 문제를 일으킨 출연진들을 프로그램에서 하차시켰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출연자 하차와 EBS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글로 도배됐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앞서 지난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을 맡은 개그맨 최영수가 '하니'를 맡은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게시됐다.

이 장면은 전날 '보니하니' 유튜브 채널의 실시간 방송 중 발생한 상황으로, 채연은 '보니하니' 촬영 스튜디오에 함께 있던 최영수가 밖으로 나가려하자 그의 팔을 붙잡았다. 그러자 최영수는 채연의 손길을 강하게 뿌리치며, 채연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동작을 보였다.

이후 상황은 '보니하니'에 함께 출연 중인 개그맨 김주철의 모습에 가려져 실제 폭행이 이뤄졌는지는 불분명하다. 하지만 채연은 손으로 팔 부위를 감싸며 아프다는 표시를 했다.

동시에 다른 영상에서는 '보니하니'에서 '먹니'를 맡은 개그맨 박동근의 발언이 문제가 됐다. 해당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는 발언을 했다. 이에 채연이 "독한 뭐라고요?"라고 묻자, 박동근은 "독한 X"이라고 답했다. '리스테린 소독'은 유흥업소 은어라고 알려져있어 문제는 확산됐다.

이에 제작진은 SNS를 통해 논란이 "전혀 사실이 아니며 둘이 정말 친한 사이여서 치는 장난이었다"라고 해명했으나, '보니하니' 게시판에는 두 사람의 행동을 비판하는 이들의 글이 줄을 이었다.

이에 김명중 사장은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한 "EBS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겠다.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철저히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엄격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