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8:55 (토)
웜비어 부모 면담 요청에 "靑, 일정상 어렵다"
상태바
웜비어 부모 면담 요청에 "靑, 일정상 어렵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1.1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와대 본관 / 사진 = 뉴시스 ]
[ 청와대 본관 / 사진 = 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납치 피해자인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부모의 면담 신청을 국정 운정 일정상 면담이 어렵다는 이유로 거절했다. 

이번 만남을 추진한 6·25 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14일 이런 내용이 담긴 국가안보실의 답신 서한을 공개했다. 웜비어 부모는 오는 22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리는 '북한의 납치 및 억류 피해자들의 법적 대응을 위한 국제결의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할 예정이다.

청와대 안보실은 협의회에 보낸 답신에서 "대통령과 면담을 희망하고 계신 마음은 저희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국정운영 일정상 면담이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 "뜻을 잘 받아들여 정책에 참고하고 국민과의 소통을 확대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측에서 웜비어씨의 부모님들께 별도의 메시지를 전달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북한을 의식해 웜비어 부모와의 만남을 피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지난 1일 국가안보실을 통해 문 대통령과의 만남 의사를 전달했다.

협의회는 서신에서 "'북한의 납치 및 억류 피해자들의 법적 대응을 위한 국제결의대회'에 미국의 오토 웜비어 부모들을 비롯한 일본, 태국의 피해자들을 초청한다"며 "이번 기회에 저희 피해자들 입장에서 문 대통령께 드리고 싶은 말씀도 많아 면담을 요청하오니 바쁘시더라도 꼭 만나 달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