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JAS 중령 '장관 패싱 논란' 에 "국방부, 경위 조사"
상태바
JAS 중령 '장관 패싱 논란' 에 "국방부, 경위 조사"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1.0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청와대 관계자 핸드폰으로 알려진 삼척으로 내려왔던 북한주민 판문점으로 송환 관련 내용의 질의를 듣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청와대 관계자 핸드폰으로 알려진 삼척으로 내려왔던 북한주민 판문점으로 송환 관련 내용의 질의를 듣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장(중령)이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에게 북한주민 2명 송환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보고해 논란이 된 가운데 국방부가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다.

국방부는 8일 "오늘 오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11월7일 북한주민 추방 관련 문자메시지를 보낸 A중령에 대해 경위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이제 조사를 시작할 것"이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다양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조사를 지시했다. 정 장관은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북송되니까 대대장이 (보고)한 것 같은데 그 상황은 추후에 확인하겠다"며 조사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앞서 전날 북한 주민 2명의 추방 사실은 같은 날 오전 김유근 청와대 1차장이 받은 문자 메시지가 언론에 포착되면서 처음 알려졌다. 공동경비구역 중령이 김 차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는 '11월2일 삼척으로 내려온 북한 주민을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