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산소같은 여자 '이영애' 14년 만 복귀...'영화 나를 찾아줘'
상태바
산소같은 여자 '이영애' 14년 만 복귀...'영화 나를 찾아줘'
  • 윤승하 기자
  • 승인 2019.11.0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 '나를 찾아줘'으로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 / 사진 = 뉴시스 ]
[ 영화 '나를 찾아줘'으로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 / 사진 = 뉴시스 ]

"다들 횟수를 말하는데, 그렇게 시간이 빨리 지났나 싶다. (웃음) 엊그제 일 같기도 하다. 만감이 교차하는데, 일단 기쁘다."

14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 배우 이영애의 소감이다. 4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나를 찾아줘' 제작발표회에서 김승우 감독, 배우 유재명과 자리를 함께 했다.

의문의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완벽한 연극 대본을 보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스릴러이지만 따뜻하다. 감동이 있어서 좋다. 착한 사람만 나오지 않고 지릴멸렬한 군상이 나온다."(이영애)

 "신인감독의 작품을 14년만의 복귀작으로 선택한 것이 굉장한 용기다. 이영애가 혼신의 연기를 해줬다. 함께 작업하면서 나의 기대가 맞았다는 확신이 들었다."(김승우 감독)

[ 사진 = 뉴시스 ]
[ 사진 = 뉴시스 ]

이영애는 아이를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 '정연'을 연기했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이영애는 "강인한 엄마"라고 소개했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도 모성애를 지닌 역할이고, '나를 찾아줘'도 엄마 역할이다. 가장 큰 차이점은 내가 진짜 엄마가 됐다는 것이다. 여러 가지로 입체적으로 느낄 수 있었고, 표현할 수 있었다. '친절한 금자씨' 못지 않게 전환점이 될 작품이다."

박해준은 정연의 남편 '명국', 유재명은 정연을 경계하는 '홍경장', 이원근은 정연이 아들을 찾을 수 있게 돕는 '승현'을 맡았다.

이영애는 "배우로서 나이가 들고 변화를 겪으면서 연기의 폭이 넓어진다"며 "모성애뿐만 아니라 큰 그림을 보면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유재명을 비롯해 중요 인물들의 날선 연기를 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