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8:17 (수)
전국체전 100돌 '하나 된 100년 대한민국이 뜁니다'
상태바
전국체전 100돌 '하나 된 100년 대한민국이 뜁니다'
  • 윤승하 기자
  • 승인 2019.10.0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920년 열린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를 시작으로 전국체육대회는 올해로 100회를 맞이했다. 그 의미를 기념하고자 올해는 최초 개최지인 서울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북 공동으로 개최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취임 후 문 대통령이 전국체전 개회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낸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개막식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원로체육인, 체육 꿈나무 등 1만6000명이 초청됐고 시·도선수단 4900명, 관람객 3만여명 등 총 5만여명이 참석했다.

개회식엔 100년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의미를 담아 '100년석(席)'이 따로 마련됐다. 대한민국 체육 발전 및 역사에 기여한 원로체육인과 독립유공자가 특별히 초청과 1934년 영광체육단을 결성해 민족의식의 양양을 위해 노력한 김대중 선생(2001년 건국포장) 후손 등 국내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과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및 원로체육인이 초청, 총 196명이 '100년석'에 자리했다.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총 42개 선수단이 입장했고 문 대통령은 관계자들과 함께 선수들을 환영했다. 특히 일제강점기에 마라톤으로 국민들에게 용기를 준 스포츠 영웅 손기정 선수의 후손(이준승 손기정기념재단 사무총장)도 이날 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대한민국 역사와 궤를 같이한 전국체육대회 개최 100회를 축하한다"며 "지난 100년, 스포츠는 국민의 곁에서 희망이 돼 줬다"고 선수와 체육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앞으로 100년은 모든 국민이 스포츠를 즐기는 활기찬 나라를 만들기 위한 정책을 펼치겠다"며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개회선언과 함께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이번 대회는 '하나 된 100년 대한민국이 뜁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스포츠가 대한민국 역사와 미래를 잇는다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 100년과 미래 100년을 체육인과 국민이 함께 만들어간다는 상징적 의미"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