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1:29 (수)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 융·건릉 내 최초 개최 한다.
상태바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 융·건릉 내 최초 개최 한다.
  • 윤승하 기자
  • 승인 2019.09.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조대왕의 효심의 상징인 화성시 융·건릉, 화성시가 오는 10월 5일(토)과 6일(일) 양일간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를 개최한다.

화성시문화재단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융·건릉 내부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축제를 위해 본격적인 축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를 대표하는 역사문화축제인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에서는 정조대왕의 애민정신과 철학, 역사적 고증과 화성시의 특색을 살린 콘텐츠를 주목할만하다.

2018년에 최초로 재현되어 학계와 문화계의 주목을 받은 ‘영우원 천장 재현’은 2019년 정조대왕의 애민정신이 서린 ‘만년제’에서 출발, 약 400여명의 시민 참여로 재현된다.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조선 최고의 명당 융릉으로 이전하는 천봉 행렬은 오직 융릉이 있는 화성시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또한 을묘원행(1975) 당시 환갑을 맞은 어머니인 혜경궁 홍씨에게 진상한 음식으로 구성된 ‘정조대왕 효행밥상’ 또한 눈길을 끈다. 대추미음, 삼령차, 금중탕, 어만두 등 노쇠한 어머니의 기력을 보하기 위해 정조대왕이 효심을 담아 진상했던 ‘정조대왕 효행밥상’은 축제기간 중 60세 이상 부모님을 모시고 온 선착순 5가족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한국전통문화연구원 인남순 원장의 해설을 곁들인 궁중정재 공연, 박애리&팝핀현준의 컬래버레이션 퍼포먼스 등 전통과 현대를 아우는 공연 등 정조와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들이 관람객들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정조 효 문화제’는 역사 고증에 따른 화성 특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재현함으로써 적극적인 시민 참여를 이끌고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화성시문화재단 축제추진팀 또는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