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日씁쓸한 자기위안...'한국인 여행객 반토막 났지만 전체 관광객 늘었다."
상태바
日씁쓸한 자기위안...'한국인 여행객 반토막 났지만 전체 관광객 늘었다."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9.19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뉴시스 ]
[ 사진 = 뉴시스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일본을 찾는 한국인 여행객이 대폭 줄어든 것과 관련해, 중국이나 미국 등에서 온 관광객이 대폭 늘어 전체적으로 외국인 방문객 수는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NHK 등에 따르면,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8월 한국인 관광객이 전년 동월 대비 48% 감소한 것과 관련해 "한국 관광객은 대폭 감소했지만 중국은 전년 동기 대비 16%, 유럽과 미국 그리고 동남아시아 관광객은 13%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1월부터 8월까지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총 수도 3.9% 증가했다"고 강조하며 "계속해서 외국어 간판 및 안내방송을 충실히 하는 등 매력있는 환경 정비를 확실히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외국인 여행객 수를 2020년 4000만명으로 늘리겠다는 일본 정부 목표에 대해 "내년 봄에 (도쿄) 하네다(羽田)와 나리타(成田)공항, (오키나와의) 나하(那覇)공항의 발착 수가 늘어남에 따라 연간 방일객이 600만명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정부로서는 폭넓은 국가에서 여행객들이 올 수 있도록 적극적인 캠페인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 관광국에 의하면 지난 8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는 30만 87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