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된 글로비스 선박 '한국인 살아있다'…생존신호 보내
상태바
전도된 글로비스 선박 '한국인 살아있다'…생존신호 보내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9.09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 '골든레이(Golden Ray) 호(號)'가 8일 새벽 2시(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해안에서 전도된 가운데 선박 안쪽에서 생존신호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글로비스와 우리 외교부, 외신 등에 따르면 해당 선박에는 한국인 10명, 필리핀인 13명 등 23명의 선원과 미국 국적 도선사 등 2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중 한국인 4명이 구조되지 못했다.

미국 당국은 사고 직후 브런즈윅 긴급 대응보트, MH-65 돌핀 헬리콥터, 찰스턴지부 사바나 해상 안전팀, 구조엔지니어링대응팀(SERT) 등을 총출동시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화재로 인해 선체에 진입하지 못했다.

미 해안경비대 관계자는 8일 오후 6시13분께(현지시간·한국시간 9일 오전 7시13분)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의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면서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세 차례에 걸쳐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으며, 선체를 지속 두드리기 위해 구명정이 야간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안전 문제 때문에 일시 중단된 생존자 수색 작업은 현지시간으로 9일 오전 6시30분께 재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선체 내 연기와 화염이 진압된 상태이며, 좌현으로 90도 기울어진 선체가 떠밀려 가지 않도록 예인선 2대가 선체 안정화 작업을 하고 있다.

미국 경찰당국은 "기상 악화로 인해 배가 기울어졌는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주 조지아 주 인근으로 지나간 허리케인 도리안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 8일  미 조지아주 인근 해상에서 현대 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 레이' 호가 전도돼 연기가 솟고 있다. 이 선박에 승선한 24명 중 한국인 포함 20명이 대피하거나 구조됐으며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나머지 한국인 4명에 대해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다. / 사진 = 뉴시스 ]
[ 8일 미 조지아주 인근 해상에서 현대 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 레이' 호가 전도돼 연기가 솟고 있다. 이 선박에 승선한 24명 중 한국인 포함 20명이 대피하거나 구조됐으며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나머지 한국인 4명에 대해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다. / 사진 = 뉴시스 ]

사고 당시 해당 선박에는 미국인 도선사가 승선, 브룬지윅 항구로 진입을 시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선사는 항만 등에서 선박에 탑승해 해당 선박을 안전한 수로로 안내하는 전문 인력이다. 미국 당국은 사고 당시 선박 운항을 맡았던 미국인 도선사를 조사하고 있다.

외교부와 현대글로비스는 대응팀을 현지로 파견하는 등 비상대응에 나섰다.

외교부는 9일 오전 해양수산부, 해경청 등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어 신속한 구조, 사고상황 파악, 신속대응팀 파견 등 사고 대응조치 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오후 8명(본부 3명·공관 5명)으로 구성된 1차 신속대응팀을 현장에 파견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역시 국내에 종합상황반을 구성하고 직원들을 현지로 급파,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9일 뉴시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현재 미국에서 영사관과 공조하며 해안경비대에 구조를 간곡히 요청하고 있다"며 "국내 본사에도 종합상황실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