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경로 '링링' 한반도 접근중 23시 서남부 '태풍경보' 발령
상태바
태풍경로 '링링' 한반도 접근중 23시 서남부 '태풍경보' 발령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6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한반도에 근접해오면서 호남 전역에 태풍경보가 발령되는 등 본격적인 영향권에 진입하다고 6일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10분 기준 링링은 서귀포 남서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4㎞로 북진하고 있다. 강도 '강'에 크기는 중형 태풍이다.

9시 기준 주요 지점 일일 강수량은 윗세오름 162.5㎜, 사제비 140.5㎜, 영실 104.5㎜ 등으로 집계, 일일 최대 순간 풍속도 윗세오름 시속 115.9㎞· 초속 32.2m, 지귀도 시속 105.5㎞·초속 29.3m, 마라도 시속 98.6㎞· 초속 27.4m로 풍속이 예상된다.

링링은 7일 0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180㎞ 부근 해상을 지나 낮 12시 서울 남서쪽 약 180㎞ 부근 해상을 거쳐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태풍경보는 전남 거문도·초도, 추자도, 남해 동부 먼 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 바다·남해 서부 동쪽 먼 바다, 제주도 산지·서부·북부·동부·남부, 서해 남부 남쪽 먼 바다, 제주도 북부 앞바다, 제주도 동부 앞바다·남부 앞바다서부 앞바다,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 발효된 상태다.

태풍특보는 7일 새벽에는 대구, 대전, 경북 청도·김천·성주·고령·경산, 충북 영동·옥천, 충남 계룡·금산·공주에 발효될 예정이다.

7일 아침에는 세종, 인천, 서울, 경북 문경·경주·포항·청송·의성·영주·안동·예천·상주·칠곡·군위·영천·구미, 충북(영동·옥천 제외), 충남 아산·천안, 강원 원주, 서해5도, 경기(가평·포천·연천·동두천 제외), 인천·경기 남부 앞바다, 인천·경기 북부 앞바다에 발효될 예정이다.

아울러 7일 오전에는 경북 북동 산지·울진 평지·영양 평지·봉화 평지·영덕, 강원(원주 제외), 경기(가평·포천·연천·동두천), 동해 중부 전 해상에 발효될 예정이다. 풍랑특보도 7일 오전 동해 남부 전 해상에 발효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8일 새벽까지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과 비가 내리겠다"며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