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40 (금)
[날씨]태풍 '링링' 경로 금요일 낮 서귀포 접근 예상
상태바
[날씨]태풍 '링링' 경로 금요일 낮 서귀포 접근 예상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링링 경로 [사진=뉴시스]
태풍 '링링' 예상경로 [사진=뉴시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가 세력이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는 6일 우리나라 서귀포 인근에 닿을 것으로 보인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후 기준 대만 부근으로 이동 중이다며 오는 4일 밤 사이에는 대만 동쪽해상을 지난 후 속도가 빨라져 우리나라로 북상할 전망이다.

예상 경로는 목포 인근 서해상을 지나 서해안 인근으로 북상한다. 

우리나라에 인접하는 시점은 6일 오전~7일 오후 사이다. 6일 오후 3시께에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190km 부근 해상에, 7일 오후 3시께에는 원산 남서쪽 약 100km 부근에 육상해 8일 오후 3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동쪽 약 230km 부근 육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현재 기준 강도 '약'인 링링은 오는 4일 오전 3시부터 강도 '중'으로 상향될 것으로 예보됐다. 이어 5일 오전 3시께는 강도 '강'까지 강화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링링은 120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이라며 "4일과 5일이 지난 뒤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제14호 태풍 가지키(KAJIKI)는 이날 오후 3시 시준 베트남 다낭 서쪽 약 190km 부근에 육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