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엄마, 형 피살사건', 용의자 둘째 아들..."한강서 숨진채 발견"
상태바
'강서구 엄마, 형 피살사건', 용의자 둘째 아들..."한강서 숨진채 발견"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3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뉴시스 ]
[ 사진 = 뉴시스 ]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노모와 장애인 아들이 사망한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둘째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3일 오전 10시께 서울 강동구 광나루 한강공원 인근 한강 수중에서 S씨가 변사체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S씨는 지난 1일 숨진 채 발견된 80대 여성과 50대 지체장애인의 동생이다.

경찰은 이들 모자 사망 당시 심각한 외상이 있었던 점 등을 토대로 타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사건 후 연락이 되지 않는 둘째 아들 S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사건 발생 이틀 만에 S씨의 소재를 파악했지만 그는 이미 숨진 이후였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S씨의 죽음에 타살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 유무나 정확한 사건 경위, 사망 원인 등을 수사할 방침"이라며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이나 그 외에 여러가지 가능성을 두고 수사하겠다"고 전했다.

S씨의 모친과 형은 지난 1일 오전 4시께 서울 가양동 소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둘째 아들인 S씨는 평소 노모와 지체장애를 가진 형을 돌봐온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건 발생 이후 종적이 묘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