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7 11:40 (월)
국순당 "쌀 플레이버 시리즈' 출시 10개월만에 판매 500만병 넘어서
상태바
국순당 "쌀 플레이버 시리즈' 출시 10개월만에 판매 500만병 넘어서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7.02.1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막걸리 활성화 위해 법규 개정도 필요"

[뉴스비전e 이미정 기자] 국순당이 지난해 4월 ‘국순당 쌀 바나나’를 출시하며 선보인 ‘쌀 플레이버(Flavor) 시리즈’가 출시 이후 10개월 만에 500만병 판매를 돌파했다. 

쌀 플레이버(Flavor) 시리즈는 쌀을 발효시키는 전통주(막걸리)의 제조기법을 바탕으로 바나나, 복숭아, 크림치즈 등 독특한 원료를 사용해서 빚은 신개념 술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국순당은 우리 술 세계화를 위해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우리 술 개발에 나서 2년간의 연구를 거쳐 지난해 4월에 쌀 바나나, 7월에 쌀 복숭아, 9월에 쌀 크림치즈 등  ‘쌀 플레이버 시리즈’를 선보였다. 

국순당 ‘쌀 플레이버 시리즈’는 기존 주류 제품에 없던 새로운 맛과 향으로 젊은 층의 입맛 잡기에 성공했다. 최근 인기가 높은 매콤한 음식이나 치즈 토핑 음식 등과도 잘 어울리고 저 알코올로 개발하여 술이 약한 사람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인기가 높다는 평가다. 

국순당 관계자는 “쌀 바나나 출시 이후 ‘쌀 플레이버 시리즈’가 젊은 층에서 인기가 높아 향후 더욱 치열해질 주류시장에서 막걸리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했다” 고 밝혔다. 

한편 향후 상대적으로 영세한 ‘특정주류도매업’과의 상생 및 ‘다양한 맛과 형태의 막걸리’ 활성화를 위해 관련 법규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특히 업계에서는 시장에서 인기가 높고 관련 업체가 지속적으로 신제품을 출시하는 '플레이버 막걸리'에 대해 ‘특정주류도매업’ 사업자의 판매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세법 개정에 대한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라고 회사는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