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한전, 사우디 원전 대장정사우디 원전사업 수주에 총력...하반기 사우디 현지 로드쇼...‘Team Korea’ 체제로 대응
[한국전력 제공]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한국전력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알 술탄(Dr. Al-sultan) 왕립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 (K.A.CARE) 원장 등과 면담하는 등 신규 원전 건설 수주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알 술탄 원장과 만나 신규원전 사업수주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고, 한전의 사업수행 준비현황을 설명하였으며, 원자력 및 신재생 분야에서의 양사간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사우디측 주요인사 면담을 통해 원전수주 기반 구축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한전 사장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은 최근 한전이 2,800MW 규모의 사우디 신규원전건설 프로젝트의 예비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경쟁국과의 치열한 수주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것이었다.

사우디 신규원전사업은 세계원전시장에서 2009년 UAE원전사업 이후 처음으로 시행되는 경쟁입찰을 통한 사업자 선정 방식으로 한국을 비롯한 미국, 러시아, 중국, 프랑스가 입찰에 참여했다.

사우디측은 당초 입찰 1단계에서 2~3배수의 예비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모든 입찰국들이 사우디측 최소 요구조건을 만족하였다고 판단하여 5개국 모두를 예비사업자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사업자가 발표된 이후 한전은 정부와 함께 발빠른 대응체계를 구축하여 2단계 입찰을 준비하고 있다.

7월 2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참석하에 한전 서울아트센터내 사우디원전지원센터 개소식을 거행하고, 원전산업계 대표들과 함께 원전수출전략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우디원전사업 수주기반을 다지기 위해 현지화(Localization), 인력 양성 등 사우디측의 핵심 관심분야에서의 실질적 이행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한전은 하반기에 사우디 현지 로드쇼를 개최해 양국 기업간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실질적으로 이행 가능한 현지화(Localization)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성공적인 로드쇼 개최를 위한 K.A.CARE측의 적극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미국, 러시아, 중국 등 경쟁국들은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를 중동 내 영향력 확보를 위한 발판으로 삼기위해 적극적인 수주활동에 나서고 있어 앞으로 경쟁국들과 치열하고 험난한 경쟁이 예상된다.

김종갑 사장은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를 통해 UAE 바라카 원전에 이은 신화를 창조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공조하고, 원전산업계의 역량이 결집된 ‘팀코리아(Team Korea) 체제로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