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품/소재
[CES 2018]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이 선보인 기술은?... 스마트카솔루션·디스플레이 핵심 부품 '경쟁력'

[뉴스비전e 김호성 기자] CES 2018에서 국내 중소기업들은 디스플레이 핵심부품,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카에서의 핵심 솔루션을 글로벌 시장에 알리는데 주력중이다. 

삼성전자가 마이크로LED를 탑재한 TV를 선보이면서 이와 관련한 핵심 기술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루멘스는 자사의 칩 및 모듈을, 한컴MDS는 삼성전자에 IoT 솔루션을 공급키로 하면서 대-중견·중소기업간 협력을 통한 글로벌 동반 진출의 전망도 밝아졌다. 

특히 시스템반도체 중소기업들은 미세공정 시대에 부응한 차별화한 제조방식을 적용해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카 솔루션을 공략중이다. 

 

◆디스플레이 강국 한국....부품사도 '선방'

<사진 / ledinside>

TV및 조명용 LED부품에서 마이크로LED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루멘스는 신규 사업에 대한 기술 기업 이미지를 해외에 알리는데 주력중이다. 

루멘스는 이번 CES 2018에서 139인치와 130인치 초대형 사이니지용과 0.57인치 헤드업디스플레이(HUD)용 마이크로LED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루멘스는 마이크로LED 생산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초대형 패널용뿐만 아니라 기술 난도가 높은 초소형까지 사업을 확대키로 한 루멘스는 올해 상업용 사이니지를 비롯,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확산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에 앞서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은 마이크로LED TV를 공개하며 올해 OLED와 마이크로 LED 등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삼성전자가 마이크로LED 시장의 본격적인 진입을 선포하면서 LG디스플레이는 물론, 애플, 오큘러스 등 글로벌 IT 기업들간의 경쟁구도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품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기술 합작을 한 대만의 플레이나이트라이드 뿐 아니라, 오큘러스와 협력하는 인피니LED 등 주요 부품사에 대한 관심이 올라가는 상황"이라며 "디스플레이 부품 수급의 안정화 차원에서 통상 듀얼밴드(두개 이상의 공급사) 체제를 유지하는 특성상, 루멘스의 이번 기술 공개는 의미가 높다"고 평가했다. 

마이크로LED는 칩 하나 크기가 0.1㎜에 해당하는 100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소형 LED를 만들기 위해서는 엄격한 미세 공정 기술이 뒷받침되야 한다.

루멘스 관계자는 이번 기술 공개에 대해 "칩 및 모듈까지 자체 개발을 하기 위해 그간 롤 트랜스퍼 본딩 장비 등 핵심 장비에 대한 연구도 진행해 왔다"며 "디스플레이 뿐 아니라 자동차 및 산업용 등 다양하게 쓰일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스플레이 관련 이번 CES 2018에서 눈에 띄는 국내 중소기업으로는 마이크로디스플레이 솔루션 업체 라온텍도 들 수 있다. 

<사진 / 라온텍>

라온텍은 해상도를 QHD(2560x1440)급으로 높인 0.7인치 크기의 마이크로디스플레이 솔루션 을 선보였다. 풀HD 해상도, 0.55인치였던 기존 제품과 비교해 상당히 대면적화 한 것으로 평가된다. 

마이크로디스플레이 솔루션은 앞으로 가상현실(VR) 디바이스에 주로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라온텍 관계자는 "비스듬하게 배치된 특수 거울이 발광다이오드(LED) 빛을 반사하는 LCoS(Liquid Crystal on Silicon)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일반 액정표시장치(LCD) 혹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보다 촘촘하게 화소를 배치하고, 높은 해상도를 지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CES 2018을 통한 성과에 대해서는 "미국, 중국 등 VR 디바이스 업체들이 채택을 하기 시작했지만, 추가 협력 관련해서는 주요 기업들과 긍정적으로 협의중이다"며 말을 아꼈다.  

 

◆자율주행·IoT 솔루션 성과...시스템 반도체 기술 세계에 알린다

한국의 팹리스 이른바 시스템 반도체사들의 약진도 이번 CES 2018에서 눈여겨 볼 대목으로 꼽힌다. 메모리 위주의 산업으로 한국은 세계 시장에 위용을 떨쳐 왔지만, 그간 팹리스기업들은 세대를 거치면서 4차산업 기술에 부응하는 수준이 되도록 진화를 거듭해 왔다. 

<사진 / 엠씨넥스 아이클론 공식 블로그>

엠씨넥스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를, 텔레칩스는 첨단 미세공정으로 만든 자동차용 인포테인먼트를 공개했다. 

엠씨넥스가 이번 CES 2018에 선보인 기술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으로 6채널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제품과 사이드미러를 대체하는 스마트 룸미러 카메라 시스템 등이다. 특히 운전자 주행보조시스템으로 선보인 DSC의 경우,  운전자의 졸음 뿐 아니라 동작까지 인식해 경고음을 알리는 기능도 포함했다. 

텔레칩스는 조종석 솔루션 이른바 '콕핏(COCKPIT)'으로 글로벌 기업들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사진 / 텔레칩스>

조종석 솔루션은 자율주행차로 가기전, 이미 BMW MINI를 비롯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이 도입을 적극 추진중인 분야로, CES 2018 기간동안 삼성전자와 하만도 관련 제품을 공개했다. 

4나노 미세 공정으로 생산된 텔레칩스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는 디지털계기판, 헤드업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 3D 어라운드뷰 4개 시스템을 구동할수 있다는게 특징이다. 

텔레칩스 관계자는 뉴스비전e와의 통화를 통해, "여러 정보 장치를 구동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 콕핏 솔루션으로 자동차 제조사들로부터 평가를 받고 있다"며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김호성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슈 분석] "삼성, 마이크로LED VS LG, OLED 전환 가속" 디스플레이의 진화방향은?[CES 2018] 미국·중국 기업들의 4차산업 주요 기술 '향연'...국내 기업들도 의미있는 성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