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상 리포트
[영상 리포트] 국내 5G 구체적 시점과 서비스는?

[뉴스비전e 정윤수 기자] 지난달 5G 표준화 기구 3GPP가 기술표준을 정한데 이어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이 하반기 5G 상용화를 시작한다는 소식까지 더해지면서, 한국의 5G 상용화에 대한 구체적 시점에 대해 더욱 관심이 높아집니다. 

LG유플러스 김대희 상무는 5G 스마트폰 출시를 기준으로, 상용화 시기를 예상했습니다.  

 

<인터뷰>김대희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상무

"기술표준도 완성됐고, 제조사들의 개발 로드맵을 보면, 올하반기 부터는 망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구요. 상용 시점은 결국 디바이스, 특히 스마트폰이 출시되는게 상용화의 시작이라고 본다면, 스마트폰 출시는 빠르면 2019년 1분기 말 또는 2분기가 되지 않을까 그렇게 예상하고 있습니다."

 

김상무는 5G의 대표적인 차이점으로, 4G에서는 네트워크 여건상 한정됐던 일부 제한된 서비스를 '모두의 서비스'로 확대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습니다.  5G 시대에 가장 빨리 도입될 서비스로는 비디오 분야를 꼽았습니다. 

 

<인터뷰>김대희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상무

"5G는 크게 보면 세가지 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모바일 브로드밴드라고 하는 비디오 서비스, 접속시간이 짧아지는 로우레이턴시(저지연), 매시브앰티씨(Massive Mtc) 등 입니다. 기술적으로 보면 서로 다른 특징을 갖는 그런 서비스들을 어떻게 잘 전송할 것이냐가 5G입니다. 제일 먼저 상용화라려는 것은 NSA 표준기반으로 하려다 보니 비디오 쪽이 가장 빨리 이뤄지고 있습니다. 기술표준이 그분야에서 가장 빨리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LTE에서도 많은 서비스를 할수 있지만, LTE 대비 전송속도가 워낙 빠르다 보니 LTE에서는 제한적이었던 부분이 5G에서는 대부분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모두의 5G'라고 표현하는 것입니다."

 

5G와 기존 LTE망을 연동하는 NSA 이른바 'Non-Standalone'은 지난달 3GPP가 개발을 완료한 표준입니다. 

<사진 / 뉴스비전e>

5G 시대로 진입한 이후, 기업에는 어떤 서비스가 이뤄질까. 기업들은 B2C, B2B에 따른 서비스 중점 분야를 구상중입니다. 

 

<인터뷰>김대희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상무

"5G서비스는 B2B와 B2C로 크게 나눌 수 있습니다. B2C는 비디오에 집중될 것 같고 B2B는 특정 지역을 대상을 하다보니 CCTV 또는 원격제어에 집중이 될 것 같습니다. 

세부적인 전략은 각각 다를 수 있지만, 풍부해지는 콘텐츠 개발의 속도에 맞춰 이를 담을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내야 하는 것은 통신사들의 공통된 입장입니다. 

 

<인터뷰>김대희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상무

"기술적으로 바라보면, 하나하나의 서비스가 다 가능하다. 다만, 모든 사람이 쓰게 되면, LTE 망으로는 캐퍼가 부족하기 때문에, 5G를 빨리 깔아야 되는 이유는 LTE보다 콘텐츠 자체가 리치(풍부)해 지잖아요, 리치해지는 콘텐츠를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써도 아무 문제가 없도록 준비하는게 5G의 한 축이 될 것 같습니다."

뉴스비전e 정윤수 입니다. 

정윤수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버라이즌, 하반기 5G 첫 상용화 돌입...삼성전자, 고정형 무선엑세스 등 공급키로5G 등에 엎혀 다각도 성장 꾀하는 VR...국내 현황은?[영상 리포트] 4차산업시대 한국이 가야할 길②- "혁신창업 육성위해 '혁신의 M&A' 활성화 필요[5G 이동통신의 핵심 프론트홀 기술①] 고속 · 저지연 '해결사'로 부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